닫기 공유하기

'발권 오류' 복권만 20만장…전·현직 동행복권 대표 검찰 송치

서울청 수사심의위 지난주 송치 결론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2021년 스피또 발권 오류로 복권 20만장이 회수된 사건과 관련해 동행복권 전·현직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세중 전 동행복권 공동대표와 조형섭 동행복권 공동대표를 복권 및 복권기금법 위반 혐의로 3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21년 9월 스피또1000 제58회 복권 결과에 육안상 당첨 결과와 판매점 시스템상 당첨 결과가 맞지 않자, 오류가 난 복권 20만장을 회수하기 위해 복권 정보를 이용한 혐의를 받는다.

문제 있는 복권을 추려 회수하는 과정에서 당첨 복권 정보와 유통 정보를 이용했다는 점이 복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봤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주 수사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번 사건에 대해 송치 결정을 내렸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