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원석 QS+8K' SSG, 키움 제압하고 8연패 뒤 2연승

1회 박성한 투런포·2회 최지훈 2타점 적시타…4-1 승리

[편집자주]

SSG 랜더스 오원석. /뉴스1 DB © News1 박정호 기자
SSG 랜더스 오원석. /뉴스1 DB © News1 박정호 기자


SSG 랜더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누르고 8연패 뒤 2연승을 달렸다.

SSG는 3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전날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8연패를 끊은 SSG는 2연승으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시즌 전적 27승1무28패를 마크했다.

반면 키움은 2연패에 빠지면서 22승32패(9위)가 됐다.

SSG 선발 오원석은 6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키움 타선을 꽁꽁 묶으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오원석은 시즌 두 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와 함께 4승(3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선 테이블 세터에 배치된 최지훈과 박성한의 활약이 빛났다. 최지훈은 4타수 1안타 1득점 2타점, 박성한은 3타수 2안타(1홈런) 1득점 2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키움은 선발 등판한 루키 김인범이 5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6사사구 3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 시즌 3패(2승)를 안았다.

SSG는 1회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선두타자 최지훈이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골라 걸어 나갔고, 이어진 타석의 박성한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2점홈런(시즌 2호)을 때렸다.

2회에도 김인범을 두들겼다. 하위 타선에 배치된 정준재의 2루타, 최경모의 안타가 나왔고, 최경모의 도루로 2,3루가 됐다.

여기서 최지훈이 우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 4-0까지 앞서나갔다.

SSG는 2회말 2사 1,2루에 김건희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6회말엔 김혜성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해 4-2로 쫓겼다. 그러나 오원석은 6회까지 책임지며 제 몫을 다했다.

SSG는 7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노경은이 7회, 조병현이 8회 등판했고, 8회 2사 2,3루에선 마무리 문승원을 등판해 위기를 넘겼다.

문승원은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는 시즌 15세이브(2승1패)째를 수확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