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명품백' 최재영 11시간여 2차 조사…"김 여사, 대통령실·보훈처 직원 연결"(종합)

검찰, 최 목사 두번째 소환…청탁 전후 과정·성사 여부 추궁한 듯
최재영 "김 여사 카카오톡, 대통령실·보훈처 직원 통화내역 제출"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백을 전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최재영 목사가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 13일 최 목사를 처음 불러 1차 검찰 조사를 받은 지 18일 만이다. 2024.5.3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백을 전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최재영 목사가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난 13일 최 목사를 처음 불러 1차 검찰 조사를 받은 지 18일 만이다. 2024.5.3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31일 약 11시간여 동안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최 목사는 "김 여사가 대통령실 직원과 국가보훈처 직원까지 연결해 줬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청탁이 성사되지는 않았다고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청탁금지법 위반, 주거침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최 목사를 불러 조사했다. 지난 13일 이후 두 번째 소환이다.

검찰은 이날 최 목사가 제출한 김 여사와의 카카오톡 전체 대화 내역과 앞서 서울의소리가 공개한 청탁 내용을 기반으로 대통령실 직원과 대화 내용, 청탁 성사 여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4일 서울의소리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 의원의 국정자문위원 임명과 국립묘지 안장, 통일TV 송출 재개 등을 김 여사에게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 여사가 '국립묘지 안장 청탁'을 해결해 주기 위해 대통령 총무비서관실 소속 조 모 과장을 통해 국가보훈처 사무관 등을 소개해 줬다는 것이 최 목사의 주장이다.

최 목사 측은 이날 오후 8시 33분께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질문이 오갔다"며 "방송에서 등장한 대통령실·보훈처 직원과의 (청탁) 경위라든가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까지 대통령실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파악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목사는 "대통령실 과장이 저의 청탁을 받고 통화하면서 도와주려고 한 통화내역과 문자, 보훈처 과장이 도와주려고 나와 통화한 음성 녹취록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실제 청탁 성사 여부를 두고 "(김 여사가) 대통령실 관계자와 국가보훈처 직원까지 연결해 주는 노력은 하셨다"라면서도 "실질적으로 이뤄진 청탁은 한 건도 없다"고 이날 오전 조사에 앞서 말했다.

또 "조 모 과장을 김 여사가 직접 소개해 준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통령실에 있는 김 여사 측근의 비서 유 모 씨가 그쪽에(조 모 과장) 얘기하니 저한테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최 목사는 2022년 9월 김 여사에게 300만 원 상당 명품 가방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가방을 건네는 장면이 찍힌 영상을 공개하면서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자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는 지난 1월 최 목사를 주거침입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9일 김순환 서민위 사무총장 조사를 시작으로 13일 최 목사, 20일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30일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를 잇따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2일 이원석 검찰총장의 전담수사팀 구성 지시 이후 형사1부에 검사를 추가 투입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