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PCE 예상 부합, 나스닥 제외 일제 랠리…다우 1.51% 급등(상보)

다우는 올 들어 최고 상승률 기록

[편집자주]

뉴욕증시의 한 트레이더. © 로이터=뉴스1
뉴욕증시의 한 트레이더. © 로이터=뉴스1

연준이 주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시장의 예상에 부합하자 미국증시가 나스닥을 제외하고 일제히 랠리했다. 나스닥의 하락폭도 소폭에 그쳤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는 1.51%, S&P500은 0.80% 각각 상승했다. 이에 비해 나스닥은 0.01% 하락했다. 

나스닥을 제외하고 미증시가 일제히 랠리한 것. 특히 다우는 올들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연준이 주시하는 지난달 PCE가 시장의 예상에 부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상무부 경제분석국은 4월 PCE가 전년 대비 2.7%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에 부합한 것으로, 3월(2.8%)에 비해서도 둔화한 수치다. 전월 대비로는 0.3% 상승했다.

변동성이 높은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PCE'는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2.8% 각각 상승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0.2%, 2.7%를 소폭 웃돈 것이다.

PCE가 대체로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 것. 이에 따라 연준이 오는 9월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것이란 기대가 다시 부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증시는 나스닥을 제외하고 일제히 랠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은 랠리했지만 주간 기준으로 S&P500과 나스닥은 각각 0.51%, 1.1% 하락하며 5주 연속 상승세를 멈췄다. 다우지수는 0.98% 하락하며 2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하락했지만 월간 기준으로 다우는 2.3%, S&P500은 4.8% 각각 상승했다. 특히 나스닥은 6.88% 급등,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의 한 달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가 0.40% 하락하는 등 전기차는 일제히 하락했다.

반도체주는 엔비디아가 0.78% 하락하는 등 대부분 하락, 반도체 모임인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0.96% 하락, 마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죄 평결을 받음에 따라 그가 설립한 '트루스 소셜'은 5.30% 급락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