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호중 측 "원래 비틀거리는 걸음걸이"…국과수 "사실 아니다"

[편집자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도주 후 김 씨는 소속사 직원에게 허위 자수를 종용하고 자신의 아이폰 3대를 압수한 경찰에게 비밀번호를 제공하지 않는 등 여러 차례 범행을 숨기려 한 혐의도 있다. 한편 김 씨의 모교인 경북 김천예술고 교내 쉼터에 있던 '트바로티의 집' 현판과 김 씨 사진 등의 게시물이 철거됐으며, 경북 김천의 '김호중 소리길' 철거에 대한 민원도 계속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도주 후 김 씨는 소속사 직원에게 허위 자수를 종용하고 자신의 아이폰 3대를 압수한 경찰에게 비밀번호를 제공하지 않는 등 여러 차례 범행을 숨기려 한 혐의도 있다. 한편 김 씨의 모교인 경북 김천예술고 교내 쉼터에 있던 '트바로티의 집' 현판과 김 씨 사진 등의 게시물이 철거됐으며, 경북 김천의 '김호중 소리길' 철거에 대한 민원도 계속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사고 직전 비틀거리던 걸음걸이가 원래의 걸음걸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는 가운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감정 결과를 발표했다.

31일 SBS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국과수로부터 김 씨의 사고 직전 걸음걸이와 평상시 걸음걸이가 다르다는 '법 보행 분석' 감정 결과를 받아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과학수사 기법의 하나인 법 보행 분석은 각 개인이 지닌 보행 속도와 패턴, 걸음걸이 차이 등을 토대로 폐쇄회로(CC)TV에서 얼굴이 잘 보이지 않는 용의자를 식별해 내는 기술이다. '하반신 몽타주'라고 불리기도 한다.

경찰은 김 씨가 사고 직전 비틀거리며 차에 타는 CCTV 영상을 확보했다. 그러나 김호중 측은 지난 24일 영장실질심사에서 '평소에도 비틀거리면서 걷는다'는 취지로 주장하며 음주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평소 걸음걸이와 사고 직전 걸음걸이가 다르다는 분석 결과가 나오면서 김 씨의 음주운전 혐의 입증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30일 김 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 적용하면서 위드마크 공식을 이용해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3%를 넘은 것으로 추정했다. 김 씨가 사고 직전 들렀던 유흥업소 종업원 진술과 동석자 진술, 술집 내부 폐쇄회로(CC) TV 등을 토대로 경찰은 김 씨가 소주 3병 이상을 마셨다고 보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