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김정숙 여사 전용기 타고 타지마할 관광에 혈세 펑펑"

"의혹 걷잡을 수 없는 수준, 진상규명 반드시 필요"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1.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1.7/뉴스1

국민의힘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논란에 대해 "'셀프 초청'으로 이뤄진 김 여사의 '혈세 관광'"이라며 진상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호준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2018년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된 논란만 키우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공개된 당시 대통령 전용기에 쓰인 비용내역은 점입가경 수준"이라며 "방문단 인원 36명의 기내식 비용으로 6000여만 원이 쓰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료비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한 것이다. 승무원을 제외하고 계산하면 1인당 기내식 비용이 160만원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호 대변인은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 주장하며 대통령도 타지 않은 대통령 전용기로 3박4일에 걸쳐 인도를 방문한 것은 그저 단독 관광에 혈세를 쓴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인도 정부는 고위급 참석을 요청한 것이지 공식적으로 김 여사를 초청하지 않았다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라며 "당초 공개된 일정에 포함되지 않았던 타지마할을 기어이 방문했지만, 공식일정이었다면 남아있었어야 할 보고서에 타지마할 방문은 없었다고도 알려졌다"고 했다.

그는 "명백한 '셀프 초청'에 전용기를 타고 원포인트 타지마할 관광을 하며 혈세를 펑펑 쓴 것으로도 모자라 단독외교라 포장하는 것은 국민께 도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여사가 인도를 방문한 시기는 당시 불과 4개월 전 같은 해에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가 이미 인도를 국빈방문하고 난 이후"라며 "당시 김 여사는 '다시 인도에 오면 타지마할에 꼭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말한 대로 넉 달 만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했다.

호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솔직해지십시오. 의혹은 걷잡을 수 없는 수준에 이르고 있고 이제 국민께서는 진실을 알고 싶어 하신다"며 "지금껏 제대로 된 조사도, 감사도 없었다. 진상규명은 이런 의혹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