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강야구' 김성근, '꽝꽝이' 김문호·정의윤에 금식 특단 조치…단식야구 효과는

[편집자주]

JTBC
JTBC

'최강야구' 김문호 정의윤이 특훈을 시작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 84회에서는 김문호가 타격왕의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문호는 지난 시즌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를 누르고 타격왕을 수상했으나, 올 시즌 개막 후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이대호는 김문호를 보고 "기가 너무 많이 죽어 있는데 기 좀 살려주자"며 위로한한다. 이에 김문호는 집 나간 타격감을 되찾기 위해 특훈까지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처참한 성적을 보이고 있는 정의윤 역시 락커룸에 들어온 후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김성근 감독은 '꽝꽝이' 김문호와 정의윤을 위해 '금식'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린다고. 과연 김문호와 정의윤에게 '단식 야구'의 효과가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이택근은 서울고의 전력을 빼곡히 채운 칠판을 준비한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택근의 야구교실'을 통해 그는 서울고의 공격적인 야구 성향을 꼼꼼히 설명하고, 4연승의 기쁨에 젖어있는 '몬스터즈'에게 긴장의 끈을 놓지 말라며 단단히 경고한다.

특히 서울고 야구부의 김동수 감독은 골든글러브를 7회나 수상한 레전드 포수로 알려져 김성근 감독과 펼칠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KBO 레전드 감독들의 한 치 물러섬 없는 명승부가 펼쳐질 본방송이 더욱 기대된다.

'최강야구'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