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지만, 트리플A서 작별 홈런…메츠 떠나 FA로 새 팀 찾는다

메츠와 스플릿 계약 후 마이너서 활동

[편집자주]

최지만이 뉴욕 메츠와 스프릿 계약을 파기했다. © 로이터=뉴스1
최지만이 뉴욕 메츠와 스프릿 계약을 파기했다. © 로이터=뉴스1

뉴욕 메츠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뛰던 최지만(33)이 옵트 아웃(기존 계약 파기) 권리를 행사해 팀을 떠났다.

메츠는 1일(한국시간) "최지만이 옵트 아웃 권리를 행사하기로 했다. 이에 구단은 최지만을 방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지만은 지난 2월 메츠와 스플릿 계약을 맺으면서 옵트 아웃 조항을 넣었다.

최지만은 시범경기에서 DJ 스튜어트와 왼손 지명타자 자리를 놓고 경쟁했지만,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16경기에 출전해 타율 0.189(37타수 7안타)에 1홈런 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642에 그치면서 메이저리그 개막 엔트리 진입이 무산됐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시즌을 맞이한 최지만은 메이저리그 재입성을 노렸지만,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옵트 아웃을 행사하지 않고 마이너리그에 잔류한 최지만은 현지시간으로 1일 마지막으로 옵트 아웃을 실현한 기회가 주어졌다. 그리고 최지만은 마감 시한을 하루 앞두고 계약을 파기했다.

메츠도 최지만의 방출을 승인하면서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은 최지만은 자유롭게 새로운 팀을 찾을 수 있다.

최지만은 올 시즌 트리플A에서 26경기에 나가 타율 0.190(84타수 16안타) 4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4호 홈런은 고별전이 된 1일 경기에서 때렸다. 최지만은 이날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 NBT 뱅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버펄로 바이슨스(토론토 블루제이스 산하)와 홈 경기에 8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팀이 1-2로 뒤진 5회말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동점 홈런을 때려 4-2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MLB닷컴은 "올 시즌 최지만의 트리플A 성적으로는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을 맺기가 어려울 수 있다. 다만 그는 메츠에서 피트 알론소, 미크 비엔토스, 스튜어트 등에게 밀려 설 자리가 없었다. 그래도 다른 팀에서 (메츠보다) 더 나은 상황을 찾을 수 있다고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메이저리그 통산 525경기를 뛰면서 타율 0.234에 67홈런 238타점 190득점 OPS 0.764를 기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