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野 "22대 국회 '해병대원 특검법' 재발의 촉구…반드시 통과 시킬 것" (종합)

민주 서울역·조국혁신당 대통령실 앞에서 각각 규탄대회 개최
국힘, 야권 집회에 '생떼 정치' 비판…"민생 외면하는 것"

[편집자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찬대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1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고민정 최고위원, 이 대표, 박 원내대표.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찬대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1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고민정 최고위원, 이 대표, 박 원내대표.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야당이 1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반발하며 서울 도심에서 규탄 대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중구 서울역 앞에서 '윤석열 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투표로 심판했음에도 승복하지 못한다면 이제 국민들이 힘으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권력은 대통령의 사적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오로지 국민들만을 위해 존재하는 공적 권한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집권여당과 대통령은 자신들이 동의하지 않은 모든 법안을 거부했다"며 "당연히 해야 할 특검을 거부한 정부, 여당에 맞서 이제 국회 제도내에서 만으론 싸우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국민을 위해서가 아니라 사적 남용하며 국민을 능멸하며, 이 나라의 미래를 헤치는 데 사용한다면 그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국민이 물어야 한다"며 "이제 이 나라의 권력의 주체이자 주인인 국민들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채 해병 특검 거부 규탄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채 해병 특검 거부 규탄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조국혁신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22대 국회에서 새롭게 발의할 두 번째 '해병대원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조 대표는 "지난주 시민사회와 정당들, 전국에서 모여든 국민들이 여당에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해 국회에서 재의결을 요구했다"며 "그랬더니 무슨 일이 일어났냐. 국민의힘은 똘똘 뭉쳐서 국민의 요구를 내팽개쳤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특검법 수용을 위해 3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첫째, 공수처 수사를 겸허히 받아라"며 "두 번째, 이종섭 전 국방부장관의 통화 내역이 밝혀진 개인 스마트폰을 공수처에 제출하라"고 밝혔다.

그는 "세 번째는 '천라지망'이라는 옛날 말이 있다. 하늘과 땅의 그물은 성겨 보여도 모든 걸 잡는다"며 "새로운 해병대원 특검법은 천라지망이 돼 사고 책임자와 수사 회피 범인들을 빠짐없이 옭아매고 잡아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5일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해병대원 특검법 재표결을 앞두고 조국혁신당·정의당·새로운미래·기본소득당·진보당·사회민주당 그리고 시민사회와 공동으로 특검법 수용을 촉구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 바 있다.

해병대원 특검법은 지난달 28일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재석 294명에 찬성 179명, 반대 111명, 무효 4명으로 부결됐다. 이에 민주당은 제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해병대원 특검법을 당론 1호 법안으로 제출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민주당 등 야권의 집회를 겨냥해 '생떼 정치'라고 비판했다.

호준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2대 국회 첫 주말을 맞이하는 오늘은 '대규모 장외 집회'까지 예고하며 탄핵공세에 불을 지피고 있다"며 "국회를 버리고 거리에 나서는 민주당의 정치공세, 또다시 민생은 외면하는 것인가"라며 정치공세를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호 대변인은 "22대 국회를 맞이하는 첫 주말, 민주당은 거리에 나서 선동에 앞장서지만 국민의힘은 당장 해결해야 할 물가대응·군 안전사고 대책·의료개혁·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등 민생 현안을 위해 고위당정협의회를 개최한다"며 "거대야당의 정치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