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주 '당헌·당규' 개정위한 숙의 절차 돌입…이재명 이번 주 선수별 간담회

당헌·당규TF 장경태 "1년전 사퇴 시한 규정 개정…삭제 아니다" 일축
민주 "정치적 변동성 대비한 것일뿐"…당내 몇몇 의원들 '불만' 나와

[편집자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규탄 및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한 범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6.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새롭게 개정할 당헌·당규에 대한 각 의원별 의견 청취에 나선다. 이재명 대표 역시 이번 주 선수별로 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당대표의 대선 후보 출마 시 1년 전 사퇴한 규정 개정 등을 추진하기로 한 민주당이 이번 당내 의견 수렴을 통해 이 대표의 당 대표 연임 및 대권 가도를 위한 사전 작업을 제대로 끝마칠지 주목된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번 주 수일에 걸쳐 각 선수별 의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 대표는 안규백 민주당 의원을 포함한 5선 의원들과는 3일, 박홍근 전 원내대표와 같은 4선 의원들과는 4일에 만찬을 갖고 당헌·당규 개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이번 민주당의 당헌·당규 개정을 놓고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당 대표 연임의 당위성을 두기 위한 사전 작업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이에 민주당은 향후 정치적 변동성을 대비한 근거 규정을 사전에 마련하는 취지라며 정치적 해석을 일축했다.

앞서 공개된 민주당의 당헌·당규 개정 시안에 따르면 당대표·최고위원이 대선에 출마하고자 할 경우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하도록 하는 현행 규정을 유지하되, 전국 단위 선거일정 등 상당한 사유가 있을 경우 당무위 의결로 사퇴시한을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달 30일 의원총회가 끝난 뒤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 TF(태스크포스) 단장을 맡고 있는 장경태 최고위원은 당 대표의 대선 후보 출마 시 1년 전 사퇴 시한을 둔 규정 개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민주당 당헌·당규엔 예외 규정이 없어 국민의힘 당헌·당규를 차용해서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미리 만드는 것"이라며 "규정을 삭제하거나 변경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재명 대표가 선수별 간담회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묻는 질문에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의지이고 TF 논의 과정 및 정리 내용이 대표 뜻과 완전히 일치하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 대표가) 선수별 모임을 통해 다각적으로 의견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선수별 당무나 원내 의정 관련 의견을 수렴하면서 동시에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이 과정과 관련된 의견을 듣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몇몇 당내 의원들은 사이에서는 이번 '당헌·당규' 개정을 놓고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당원권 강화'를 두고 의원들 간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 민주당 의원은 뉴스1에 "모든 규정이 다 이 대표를 위한 건 아닌 것 같지만 1~2가지는 조금 (이 대표를 위한 개정) 그런 것 같다"며 "선수별 간담회에서 몇몇 의원들이 의견을 제시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다른 민주당 내 관계자는 "당원들의 의사를 존중하는 건 당연하다"면서도 "일부 강성 지지층들의 의견이 전체 당심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선거 역시 국회의원들의 대표이며, 그게 대의민주주의다"라며 "국회의장이라는 공적 도구가 우리 당의 국회의원과 당원들만 관계있는 것이 아니라 일반 국민들하고도 관계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번 주 당헌·당규 개정 숙의 절차를 끝낸 뒤 조만간 개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다가오는 5일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과 함께하는 '당헌·당규 개정' 관련 연석회의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