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리그1, 91G 만에 100만 관중 돌파…2013년 승강제 도입 후 가장 빠른 속도

울산과 전북전에 2만9007명 입장

[편집자주]

10일 오후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라운드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51,670명의 공식 관중수가 발표되고 있다. 이는 2013년 승강제 이후 K리그1 단일 경기 최다 관중이다. 2024.3.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10일 오후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라운드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51,670명의 공식 관중수가 발표되고 있다. 이는 2013년 승강제 이후 K리그1 단일 경기 최다 관중이다. 2024.3.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024시즌 개막부터 뜨거운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1이 2013시즌 승강제 도입 이후 최소 경기 100만 관중 돌파 기록을 세웠다.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6라운드 울산-전북의 '현대가 더비'에는 관중 2만9007명이 입장했다. 이로써 올 시즌 K리그1은 91경기 만에 101만4741명 관중을 달성했다.

K리그1은 지난 시즌 96경기 만에 100만4969명이 입장하며 승강제 도입 이후 역대 최소 경기 100만 관중 돌파 기록을 세웠는데, 이번에는 91경기 만에 100만 관중을 넘어섰다. 역대 최소 경기 기록을 한 시즌 만에 갈아치웠다.

한편 올 시즌 K리그1은 1라운드부터 울산(2만8683명), 전북(2만4758명), 광주(7805명)가 역대 구단 홈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11라운드 서울-울산의 경기에는 5만2600명이 경기장을 가득 메우며 역대 K리그1 단일 경기 최다 관중 기록을 세우는 등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