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빗길에 고전한 우상혁, 대만 국제육상대회서 '2m22'로 4위 그쳐

2m25 패스하고 2m28 도전했으나 실패

[편집자주]

비에 고전한 우상혁이 2m22에 그쳤다. (대만 국제육상선수권대회 중계화면 캡처)
비에 고전한 우상혁이 2m22에 그쳤다. (대만 국제육상선수권대회 중계화면 캡처)


빗길에 고전한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28·용인시청)이 2024 대만 국제육상선수권대회에서 4위에 그쳤다.

우상혁은 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22로 12명 중 4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 특별 초청 선수로 출전한 그는 개인 최고 기록(2m36)보다 한참 모자란 성적을 내며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비 오는 날씨로 인해 정상적인 컨디션을 발휘하지 못했다. 몇 차례 미끄러지는 모습도 있었다.

2m25를 넘은 아카마쓰 료이치(일본), 푸자오쉬안(대만), 에토 다카시(일본)가 '실패 횟수'에 따라 차례로 1~3위에 올랐다.

우상혁은 2m16을 1차 시기에서 가볍게 넘은 뒤 2m22를 2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2m25를 패스한 우상혁은 2m28을 신청했으나 예상과 달리 연달아 실패했다.

우상혁뿐 아니라 2m28에 도전했던 아카마쓰, 푸자오쉬안, 에토 모두 바를 건드리면서 2m25를 넘은 시기에 따라 순위가 갈렸다.

결국 2m25를 건너뛰었던 우상혁의 기록은 최종적으로 2m22가 됐다.

한편 대회를 마친 우상혁은 당분간 훈련에 매진한 뒤 7월 2차례 다이아몬드리그(모나코, 런던)를 소화하며 파리 올림픽을 앞둔 최종 담금질에 나선다.

우상혁의 최종 목표는 2024 파리 올림픽이다. 그는 2021년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아쉽게 4위(2m35)로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