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복싱 오연지, 파리행 티켓 획득…2연속 올림픽 출전

올림픽 2차 세계 예선 여자 60㎏급 결승 진출
여자 54㎏급 임애지, 동반 올림픽 출전 도전

[편집자주]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오연지(왼쪽). (대한복싱협회 제공)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오연지(왼쪽). (대한복싱협회 제공)

한국 여자 복싱의 간판 오연지(울산광역시체육회)가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오연지는 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복싱 2차 세계 예선 여자 60㎏급 4강전에서 비타넨 빌마(핀란드)에게 5-0 판정승을 거뒀다.

결승 무대에 오른 오연지는 여자 60㎏급에 걸린 파리 올림픽 티켓 3장 중 한 장을 확보, 2021년에 개최된 2020 도쿄 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한국 복싱 대표팀에서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건 오연지가 처음이다.

경기 후 오연지는 "열심히 준비한 끝에 파리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어서 영광이고 기쁘다. 꿈의 무대인 파리 올림픽에서 마음껏 즐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대회에 함께 출전한 임애지(화순군청)도 여자 54㎏급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해당 체급에는 4장의 출전권이 걸려 있어, 임애지가 2일 8강전에서 자이납 라히모바(아제르바이잔)를 이기면 오연지와 함께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다.

지난 1월 대한복싱협회장으로 취임한 최찬웅 회장은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에게 1000만 원의 포상금을 걸었다. 최 회장은 방콕을 방문해 오연지를 비롯한 복싱 대표팀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올림픽 금메달에 1억 원, 은메달에 5000만 원, 동메달에 3000만 원의 포상금을 걸기도 했다.

최 회장은 "복싱 대표팀이 파리 올림픽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