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대남 '오물풍선' 또 살포…軍 "서울·경기서 90여개 식별·조치중"(종합)

"오물풍선 발견시 군부대·경찰 신고해달라"
북한, '김여정 추가 살포 예고' 실제 행동으로

[편집자주]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용인시 이동읍 송전리에서 발견 된 '오물풍선'./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용인시 이동읍 송전리에서 발견 된 '오물풍선'./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북한이 또 대남 '오물풍선' 살포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1일 오후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다시 부양하고 있다.

우리 군은 오후 11시 기준, 서울·경기지역에서 90여 개의 오물풍선을 식별해 현재 조치 중이다.

합참은 "현재까지 확인된 풍선의 내용물은 지난달 28일에서 29일까지 부양한 풍선의 내용물과 유사한 담배꽁초, 폐종이, 비닐 등 오물·쓰레기 등"이라고 설명했다.

합참은 "국민들은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고 떨어진 오물풍선을 발견하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달 26일 남한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을 예고하고 28일 밤부터 29일까지 오물풍선 260여개를 남쪽으로 날렸다.

지난달 29일 오전 대남전단 풍선으로 추정되는 잔해가 발견된 경기 용인시 이동읍 송전리에 육군 폭발물처리반 차량이 서 있다./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지난달 29일 오전 대남전단 풍선으로 추정되는 잔해가 발견된 경기 용인시 이동읍 송전리에 육군 폭발물처리반 차량이 서 있다./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같은 달 29일 담화에서 '표현의 자유'를 언급하며 "(오물풍선 살포는) 성의의 선물로 여기고 계속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같은 달 31일 '최근 북한 도발 관련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와 정찰위성 발사 등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멈추지 않는다면 감내하기 힘든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도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본회의 세션2 연설을 통해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대해 "정상 국가로서는 상상할 수 없고 치졸하고 저급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북한은 이번 주 들어 오물풍선 살포 외에도 지난달 27일 군사정찰위성 발사, 30일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이어 같은 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서해 지역 남쪽을 향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 등을 해오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