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선우은숙, 눈물 속 '동치미' 하차 "피로감 느끼게 해 죄송, 추스를 시간 필요"

'속풀이쇼 동치미' 1일 방송

[편집자주]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동치미' 하차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1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MC 최은경은 "오늘이 선우은숙의 마지막 방송"이라면서, 선우은숙에게 "이런 결정은 내린 이유가 있으시냐"라고 물었다.

선우은숙은 "'오랫동안 '동치미' 스튜디오에 앉아있으면서 오늘같이 불편했던 적이 처음인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내 개인적인 일로 일어난 여러 문제로 인해 시청자분들과 '동치미'를 사랑하시는 팬분들께 정말 걱정 아닌 걱정과 염려를 끼쳐드렸다"라면서 "내가 물의를 일으킨 건 아니지만, 여러분이 피로감을 느끼게 한 게 너무 죄송하다"라고 한 뒤 눈물을 보였다.

이어 "너무 부족한 저지만 걱정해 주고 사랑해 주는 팬들이 있어서 큰 힘이 됐다"라며 "여러분과 이야기를 했던 시간이 내겐 값지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선우은숙은 "누구나 다 겪는 아픔은 아니지 않나, 나를 추스를 필요가 있겠다 싶었다"라고 하차 이유를 밝히며 "부족하지만 격려와 응원으로 나를 이 자리까지 앉게 해준 시청자 여러분에게 감사하고, 아쉽지만 오늘 방송을 끝으로 여러분을 잠시 못 뵐 것 같다, 감사하고 죄송하다"라고 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 아나운서는 지난 4월 5일 결혼 1년 6개월 만에 협의 이혼 소식을 알리며 파경을 맞았다. 이후 두 사람의 이혼 사유를 둘러싸고, 유영재의 삼혼설, 사실혼 관계 등 루머가 확산됐다.

이에 선우은숙은 출연 중인 '동치미'에 출연해 이혼 사유에 대해 과거 자신이 알지 못했던 유영재의 사실혼 관계가 있었으며, 그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고 인정해 파장이 일었다.

이후 4월 23일 선우은숙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측은 선우은숙 친언니 A 씨가 전날인 22일 강제추행 혐의로 유영재를 분당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선우은숙은 혼인 취소소송도 제기한 바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