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HD한국조선해양, 암모니아추진선 신기술 공개…"탄소 제로"

독자 개발 '암모니아 스크러버'…독성가스 흡수해 배출량 '제로'로

[편집자주]

 HD한국조선해양이 그리스 아테네에서 전 세계 조선·해운 관계자 1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국제테크포럼'을 열고, 암모니아추진선 신기술을 발표했다(HD한국조선해양 제공).
 HD한국조선해양이 그리스 아테네에서 전 세계 조선·해운 관계자 1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국제테크포럼'을 열고, 암모니아추진선 신기술을 발표했다(HD한국조선해양 제공).

HD한국조선해양(009540)은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그리스 아테네에서 전 세계 조선·해운 관계자 100여 명을 초청해 '국제테크포럼'을 열고 암모니아 연료의 독성가스 배출량을 제로(0) 수준으로 줄이는 친환경 신기술을 선보였다고 2일 밝혔다.

현재 글로벌 조선사들이 개발 중인 암모니아추진선은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연료인 암모니아의 독성 위험을 어떻게 안전하게 제거하느냐가 선박 개발의 핵심 과제다.

국제테크포럼에 참석한 유로나브(EURONAV)·테나마리스(THENAMARIS), NYK 등 글로벌 기업들은 누출 위험과 관련 다양한 해소 방안에 대해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이에 HD한국조선해양은 이번 포럼에서 선박의 안정성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일체형 암모니아 스크러버(Integrated Scrubber) 기술을 공개했다.

일체형 암모니아 스크러버는 배출되는 암모니아를 두 차례에 걸쳐 흡수해 배출량을 제로 수준으로 낮출 수 있는 차세대 친환경 기술이다. 배기가스 배출구를 선원 거주 공간과 이격시켜 배치하는 독자 설계로 안전 요소도 한층 강화했다.

HD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자체 개발 중인 'AI 선박 관리 시스템'과 '원격용 드론 시스템'도 함께 공개했다. 이들 시스템을 암모니아추진선에 적용할 경우 암모니아의 미세 누출원을 실시간으로 탐지할 수 있어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박승용 HD현대중공업 사장은 "HD현대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스선 건조 실적과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축적된 친환경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래 선박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