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문화예술 XR 전용 스튜디오 '남산XR스튜디오' 개관

기존 남산창작센터 재구조화…크로마키월·LED월 갖춰

[편집자주]

크로마키월에서 콘텐츠 제작이 이뤄지는 모습. (서울시 제공)
크로마키월에서 콘텐츠 제작이 이뤄지는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3일 오후 2시 '남산XR스튜디오'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는 급속하게 늘어난 문화예술 실감 콘텐츠 수요에 맞춰 대형공연 연습실로 활용되던 남산창작센터를 첨단시설을 갖춘 '버추얼 프로덕션(VP) 스튜디오'로 재구조화했다. XR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기획-배경제작-촬영-편집-유통 전 분야를 지원한다.

크로마키월과 LED월을 갖춘 스튜디오와 컨트롤 부스 등 최첨단 시설을 갖췄고 콘텐츠 제작실, 회의실 등도 제공한다.

이날 개관식에는 가상 인간 '예솔'이 등장해 XR콘텐츠를 시사·시연하고 스튜디오의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산XR스튜디오 개관과 함께 예술인들에 대한 실감 콘텐츠 제작지원·인력양성 프로그램도 본격화한다. 시민 대상 XR체험존도 운영해 예비제작자는 물론 시민 누구나 XR 기술을 쉽게 접하도록 한다.

남산XR스튜디오 이용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에서 확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남산XR스튜디오는 XR기술에 문화예술을 접목해 무한한 상상력과 창의력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라며 "남산을 거점으로 디지털 창작과 혁신의 저변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