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장희진 '발연기' 굴욕…"광고 줄고 슬럼프까지" 고백

2일 TV조선 '백반기행' 방송

[편집자주]

TV조선 백반기행
TV조선 백반기행

배우 장희진이 힘들었던 과거를 돌아본다.

2일 저녁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장희진과 함께 청풍명월을 벗 삼은 아름다운 단양으로 떠난다.

장희진은 '백반기행'에서 과거 '발연기 배우'라는 굴욕적인 수식어를 얻게 된 사연을 고백한다. 패션모델 데뷔 직후 광고계 라이징 스타로 크게 주목받았던 그녀이지만, "배우 데뷔 후 서툰 연기 탓에 줄을 잇던 광고도 줄고, 연기슬럼프까지 빠지며 힘든 나날을 보냈다"며 "연기가 어려워 걷는 장면 하나도 50번씩 반복해야 했다"고 전한다. 그랬던 그녀가 연기 논란을 딛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방송에서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장희진은 절친인 배우 전혜빈과의 최근 관계에 대해 털어놓는다. 장희진은 "전혜빈과 뷰티 프로그램 MC로 연을 맺어 절친한 사이가 되었지만, 최근 관계가 소원해져 아쉬움이 크다"고 밝힌다. 그들이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가슴 시린 사연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장희진과 식객 허영만은 도락산 등산객들이 강력 추천하는 맛집에 방문해 '소백산맥 자락 100대 명산' 도락산을 눈으로 즐기며 20가지 초호화 제철 산나물 반찬을 맛본다. 식객과의 첫 만남부터 특별한 간식을 선물하며 남다른 '군것질 사랑'을 보여준 장희진이 나물 반찬을 보며 '이거 시금치 아니에요?'를 연신 되뇌자, 식객은 이 모습에 답답함을 느끼고 그녀에게 일대일 스파르타 나물 강의를 해 웃음을 자아낸다.

2일 저녁 7시 50분 방송.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