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서 북한 오물풍선·대남전단 신고 36건 접수…수거 완료

서울시, 수방사·경찰청·소방재난본부와 24시간 대응반 운영

[편집자주]

1일 경기도 파주시 운정동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내용물. (함참 제공) © News1 박지혜 기자
1일 경기도 파주시 운정동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내용물. (함참 제공)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시는 1일 오후 9시부터 2일 오전 6시까지 서울 전역에서 총 36건의 북한 오물 풍선과 대남 전단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가 접수된 건은 경찰 출동 후 현장 출입을 통제하고 군 등과 공조해 낙하물 수거를 완료했다고 시는 전했다.

서울시는 수도방위사령부·서울경찰청·서울소방재난본부와 연계해 북한 대남전단·오물 살포 풍선에 대응하기 위한 '서울시 초동대응반'을 설치·운영 중이다.

24시간 상황실과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악하며 대응하고 있다.

김명오 서울시 비상기획관은 "북한 대남전단 및 오염물 풍선 발견시 1338(군) 112(경찰) 120(서울시 다산콜센터)으로 신속한 신고를 당부한다"며 "안전을 위해 위험물에 대한 접촉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