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사생활 단속 중요"…'졸업' 정려원 위하준 키스 후 달라진 모습

[편집자주]

tvN 졸업
tvN 졸업

'졸업' 정려원 위하준이 더 가까워졌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졸업'(극본 박경화/연출 안판석) 7회에서는 서혜진(정려원 분)과 이준호(위하준 분)의 '난로 키스' 후일담이 그려졌다. 마음을 고백한 이준호는 서혜진에게 거침없이 다가섰다. 하지만 서혜진은 여전히 혼란했고,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했다. 한 발짝 물러서 서혜진의 마음이 정리되기를 기다리는 이준호의 진심은 애틋한 설렘을 안겼다.

이날 서혜진과 이준호의 마음은 또 한 번 엇갈렸다. 입맞춤 후 불현듯 정신이 든 서혜진이 황급히 이준호를 밀어냈다. 자꾸만 떠오르는 이준호의 고백에 얼굴을 붉히던 서혜진은 예상치 못한 손님을 마주했다. 회식이 파한 남청미(소주연 분)가 학원으로 돌아온 것. 상황을 벗어나고 싶었던 서혜진은 학원에 남아 첫 차를 기다리겠다는 남청미에게 자신의 집으로 갈 것을 권유했다. 서혜진을 허무하게 보낸 이준호는 집으로 돌아와 "전 이제 선생님이 최선국어가 아니라 달나라에 간다고 해도 상관없어요"라면서 자신의 마음을 눌러 담은 메시지를 전송했다. 서혜진은 이준호 뒤에 붙은 '선생님'이라는 글자를 되뇌며 긴 밤을 보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고 생각한 이준호와 달리, 서혜진은 더없이 혼란했다. 이준호가 더 이상 제자가 아닌 선생임을 알고 있으면서도 자꾸만 망설이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결국 서혜진은 최선국어로 떠날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이준호에게 이 소식을 알리며 "우린 전처럼 지내는 거야. 한가하게 첫사랑 타령 같은 거 해서 네가 원하는 거 다 못 가져"라고 선을 그었다. 당황하는 이준호를 보고도 "사생활 깔끔하게 단속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얘기야"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인 서혜진. 그러나 나이 차이도, 옛 사제지간이라는 것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준호에게는 하나도 들리지 않는 말들이었다.

서혜진은 결국 대치체이스에 남을 결심을 굳혔다. 말리려는 이준호에게 되레 "너 되게 까분다?"라며 놀리던 서혜진은 이내 "졸업하는 순간까지 책임지고 싶다. 총명한 아이를 가르치는 거, 생각보다 진짜 끝내주는 일이거든"이라며 선택의 이유를 전했다. 기대로 빛나는 서혜진의 눈빛을 본 이준호. 그날 내내 고백에 대한 답을 들을 생각뿐이던 그였지만 서혜진의 순수한 모습 앞에서는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기억은 하고 계세요. 내가 선생님 좋아하는 거. 그러니까 밀어내지만 마세요"라고 진심을 재차 고백했다. 숨 쉬듯이 끌어당기는 이준호의 말에 기어코 서혜진은 다시금 설레고 말았다.

마음을 짓누르던 짐을 내려놓고 일상으로 돌아온 서혜진과 애정 어린 눈빛으로 서혜진의 옆을 지키는 이준호. 제자에서 동료로, 그리고 연인으로 나아갈 두 사람의 앞날에 어떤 설레는 변화가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를 높였다.

8회는 2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