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역, 국민 아이디어로 대개조…서울 대표 공간으로 변신

'서울역 공간구상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마스터플랜에 반영 예정…상금 1900만 원 수여

[편집자주]

'서울역 공간구상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서울시 제공)
'서울역 공간구상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이달 3일부터 7월 5일까지 전 국민 누구나 서울역과 광장 일대 공간 활용 방안과 미래모습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서울역 공간구상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역은 철도를 비롯한 대중교통 중심역으로 일평균 약 30만명이 이용하는 곳이나, 현재 대규모 판매시설과 무허가 건축물을 비롯해 복잡한 환승 등 일대 열악한 환경에 대한 개선 요구가 지속돼 왔다.

이에 서울시는 서울역과 광장 일대를 국가상징공간으로서 공공성과 위상을 확보하고 서울을 대표하는 매력적인 시민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서울역 공간대개조 마스터플랜을 수립 계획이다.

시는 GTX-A·B 광역철도 확충, 철도 지하화 등 변화하는 상황 속에서 서울역 일대에 대한 종합적 계획 수립 방향 정립을 위해 우선,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요구사항을 파악하고자 공모를 추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서울역과 광장의 공간 활용 및 미래모습에 대한 국민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모은다. 국가 중앙역으로서 서울역의 상징성, 시민 중심의 서울역 광장 조성 및 일대 경관개선, 주변 지역과 연계한 보행 네트워크 구상이 핵심이다.

이번 공모는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모 주제에 부합하는 아이디어를 글, 그림, 사진 등 표현 방법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제안하면 된다.

공모작은 서울시 명예시장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내외부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하며 선정작은 7월 12일 발표 예정이다. 서울특별시장 명의 대상 1점 등 20여 점을 선정하며 총상금은 1900만 원이다.

작품 출품 등 공모전 관련 사항은 공모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시민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서울역 일대 종합 마스터플랜에 반영하여 새로운 서울역의 미래모습을 그릴 예정이다"라며 "서울역을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위상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