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화정, 눈물의 '최파타' 막방 "SBS가 자른 거 아냐…27년 감사"

[편집자주]

최화/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최화/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방송인 최화정이 27년 6개월간 맡았던 '최화정의 파워타임'을 떠나며 눈물의 소감을 전했다.

2일 오후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마지막 방송이 전파를 탔다. 마지막 생방송은 지난달 31일 이뤄졌으며, 이날은 녹음 분으로 진행됐다.

최화정은 이날 오프닝에서 "어느덧 마지막 날"이라며 "이별은 아쉽지만, 마무리가 좋으면 따뜻하고 애틋한 감정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게스트로 출연한 김영철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고, 방송 말미 김영철은 최화정을 향해 응원의 편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화정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울컥하기도.

끝으로 최화정은 "이제 27년 6개월 정도 됐는데 4개월만 더 하면 28주년이었고, SBS에서도 그렇게 맞춰주는 게 좋지 않느냐 생각했다"라며 "아, SBS에서 잘랐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SBS가 본의 아니게 욕을 먹는데, 그게 아니라 사람은 생각지 못한, 예상치 못한 때가 있지 않나, 제가 지금 그만두는 게 좋은 때라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제가 뭘 하든, 여러분이 보내준 사랑은 잊을 수 없다"라며 "그리고 영철이 말대로 이제 새로운 삶을, 평일 먹는 브런치, 평일 운동도 많이 하고 산책도 할 수 있으니까, 평일에 하는 걸 엄청나게 기대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방송은 지난 금요일이 마지막이었지만 오늘이 '최파타' 방송이 나가는 정말 마지막이다, 27년간 한결같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여러분이 보내주신 마음들 잊지 않고 소중히 잘 간직하겠다, 끝에는 예쁜 목소리로 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최화정이었다, 여러분의 사랑 고스란히 안고 잘 살겠다, 함께해 주신 여러분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최화정은 이날 '최파타'를 끝으로 라디오 DJ에서 내려온다. 그는 지난 1996년 11월 14일 SBS 파워FM 개국과 함께 DJ를 맡아 27년 6개월 동안 방송을 진행해 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