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개혁신당 이기인 "사망 훈련병 지휘관 ○○○ 중대장"…실명 공개

"군 당국, 속히 검토해 피의자로 전환해야"

[편집자주]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이 '훈련병 사망' 당시 지휘관으로 지목된 중대장의 실명을 공개하고 군 당국에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최고위원은 지난달 31일 개혁신당 제1차 전·현직 의원 및 최고위원 연석회의에서 "군 당국에 촉구한다. 12사단 을지부대 A 대위를 속히 검토해 피의자로 전환하라"며 실명을 거론했다.

그는 "당장 얼토당토않은 심리상담을 멈추고 구속수사해 사건의 진상을 면밀하게 파악하라"며 "그래서 항간에 제기되고 있는 또 다른 이전 기수 훈련병 괴롭히기 의혹을 소상히 밝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군폭 가해자 의혹의 12사단 을지부대 A중대장 실명 언급은 당과 상의하지 않은 제 개인 발언"이라면서도 "군 부대의 중대장이면 통상 수백명의 군인이 통솔하는 지휘관이며 공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민이 공분하는 사건에 연루된 해당 인물의 공개된 직위, 성명은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밝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저의 소신"이라며 "우리는 이미 채상병 사건의 책임자로 지목된 임성근 사당장의 이름을 알고 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 최고위원은 전날에도 "가학적 고문으로 입대 9일차 훈련병을 죽음에 이르게 한 A 중대장, 그런 피의자에게 멘탈 케어까지 해주고 귀향 조치 보낸 나라는 더 이상 나라가 아니다"라고 했다.

군 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한 훈련병이 지난달 23일 12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다른 훈련병 5명과 함께 '군기훈련'(얼차려)를 받던 중 쓰러졌다. 해당 훈련병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상태 악화로 지난달 25일 오후 숨졌다. 숨진 훈련병을 지휘했던 중대장과 부중대장은 현재 고향 집과 영내 숙소에서 각각 머무르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