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ECB 6일 금리인하 유력…연준보다 먼저 완화 시작하나

2016년 이후 첫 0.25%p 인하…물가 압박에 전망 불투명

[편집자주]

유럽중앙은행 본부© AFP=뉴스1
유럽중앙은행 본부© AFP=뉴스1

이번주 유럽중앙은행(ECB)이 2016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유력시된다. ECB가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보다 먼저 금리 인하에 나서면서 통화정책의 디커플링(비동조화)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ECB는 오는 6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데 25bp(1bp=0.01%p) 인하가 거의 확실시된다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블룸버그는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수 있는 통화 약세가 있더라도 ECB는 연준과 다른 길을 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ECB 위원들은 그동안 전달해왔다"고 전했다.

문제는 5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6월 이후 추가 인하가 얼마나 가능할지는 미지수라는 점이다. 지난달 31일 유로통계청에 따르면 5월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의 소비자물가(CPI)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해 ECB 목표 2%에서 더 멀어졌다.

로이터 예상 상승률 2.5%를 상회했고 앞서 2달 동안 상승률 2.4%도 웃돌았다. 더 중요한 것은 식품, 에너지, 주류, 담배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이 4월 2.7%에서 5월 2.9%로 상승해 1년 만에 처음으로 반등했다는 점이라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하지만 5월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6월 예정된 금리인하 일정은 막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블룸버그, 포춘,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유력 경제매체들은 진단했다. ECB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필립 레인은 5월 데이터에 대해 FT와의 인터뷰에서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큰 이변이 없는 한, 현재로서는 최고 수준의 제한을 해제할 수 있는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레인 이코노미스트는 "모든 것이 고르지 않을 것이고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하며 5월 데이터가 대표적인 사례라고 언급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리카르도 마르첼리 파비아니 역시 5월 인플레이션에 대해 "일시적인 요인에 의한 것이며 디스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둔화) 과정이 멈췄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분명히 예고된" 6월 금리 인하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ECB는 신중할 것이며 특히 서비스업에서 디스인플레이션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점과 임금 지표의 강세를 고려할 때 7월 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낮다고 그는 덧붙였다.

6월 ECB의 금리인하는 유력시되지만 이후 전망은 불투명하다. 현재 머니 마켓에서는 올해 총 두 차례의 금리 인하에 베팅하고 있으며, 세 번째 인하 가능성은 낮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ECB가 미국 연방준비제도보다 먼저 금리인하를 준비하는 가운데 7월에 다시 금리를 인하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블룸버그는 ECB가 금리를 6월 25bp(1bp=0.01%p) 낮춘 후 7월 동결했다가 9월, 10월, 12월 25bp씩 추가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ECB 운영위원회 위원 25명 중 한 명인 핀란드 은행의 올리 렌 총재는 이번 달 AFP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금리 경로도 미리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ING 은행의 유로존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버트 콜린은 "5월 인플레이션은 (6월이) 전통적인 인하 사이클의 시작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경고의 역할을 한다"고 평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