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밝은 표정으로 손 흔든 손흥민…김도훈호, 결전지 싱가포르로 출국(종합)

6일 밤 9시 싱가포르와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김도훈 감독 "나아갈 방향 제시하겠다"

[편집자주]

축구 선수 손흥민(토트넘)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축구 선수 손흥민(토트넘)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밝은 분위기 속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한국은 6일 오후 9시(한국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싱가포르와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에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김도훈호는 별도의 국내 훈련 없이 이날 공항에 처음 소집돼 곧바로 싱가포르로 이동, 일찍 현지 적응을 하며 결전에 대비한다.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인범(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 등 유럽 시즌을 마치고 국내에서 짧지만 달콤한 휴식을 취했던 해외파 선수들의 표정은 밝았다.

팬들을 향해 인사하던 손흥민은 취재진을 향해서도 손을 흔드는 등 여유로운 표정이었다. 황희찬 역시 팬들로부터 팬레터를 한 아름 받고 밝게 웃었다.

축구 선수 조현우(왼쪽)와 권경원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축구 선수 조현우(왼쪽)와 권경원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과거 전북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진수(전북)와 송범근(쇼난)은 어깨동무를 한 뒤 긴 대화를 나눴고 정우영(알 사드)과 엄원상(울산) 등 모처럼 대표팀에 뽑힌 선수도 동료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출국을 준비했다.

이날 싱가포르로 출국한 선수들은 23명 중 16명이다. 같은 날 오후 K리그 일정이 있는 최준(서울)과 황재원(대구)은 경기를 마친 뒤 3일 후발대로 이동한다.

또한 이강인(파리생제르맹), 홍현석(헨트) 등 일부 유럽파와 하창래(나고야), 박용우(알아인), 조유민(샤르자) 등 아시아 무대에서 뛰는 일부 선수들은 싱가포르 현지로 바로 합류할 예정이다.

이날 출국장에는 약 200명의 팬이 국가대표팀 유니폼 및 선물 등을 들고 찾아 선수들을 배웅했다.

김도훈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 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도훈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예선을 위해 2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싱가포르로 출국 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2연속 임시 감독 운영 등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 지휘봉을 받아 든 김도훈 감독은 "최근 한국 축구를 향해 팬들이 우려하는 것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걱정보다는 앞으로 우리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말로 그치는 게 아니라 그라운드에서 보여주겠다. 포지셔닝, 밸런스, 라인브레이킹이라는 게임 플랜을 통해서 우리의 경기를 팬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번 대표팀에는 배준호(스토크), 최준 등 뉴페이스 7명이 합류했다.

김 감독은 "리그에서 좋은 컨디션을 가진 선수들로 선발했다. 갖고 있는 장점이 많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싱가포르전을 마친 뒤엔 7일 귀국, 고양 종합운동장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11일 열릴 중국전에 대비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