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입대 8일 앞두고 데뷔 첫승…SSG 이기순 "좋은 기분으로 군대 간다"

10일 상무 입대…"감독님께서 선물 주셨고, 기회 잡았다"
"체력 보완·변화구 개발…좋은 선배들에게 많이 배우고파"

[편집자주]

SSG 이기순이 2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데뷔 첫 승을 올린 후 기념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SSG 이기순이 2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데뷔 첫 승을 올린 후 기념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입대를 8일 앞둔 마지막 등판에서, 프로 데뷔 첫 승리를 올렸다. 확률상 쉽게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 나왔는데, SSG 랜더스의 3년 차 좌완 이기순(21)은 기쁘면서도, 착잡한 감정이 교차했다.

이기순은 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 1⅔이닝을 2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202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5라운드 42순위로 지명된 이기순은 작년까지는 2군에 있는 시간이 더 길었던 투수다. 지난해까지 1군에서 2경기를 뛰는 데 그쳤던 그는 올해 1군에서 대체 선발과 롱릴리프 등으로 기회를 받기 시작했다.

이날 경기는 이기순의 개인 12번째 1군 등판이었는데, 그는 행운의 구원승을 올렸다.

SSG 랜더스 이기순.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SSG 랜더스 이기순.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더욱 의미 있는 것은 이기순이 입대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10일 논산훈련소로 입대해 상무에서 군복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경기 후 만난 이기순은 얼떨떨한 표정이었다. 기다리던 데뷔 첫 승이었지만, 1년 6개월간 팀을 떠나야 한다는 생각에 착잡한 마음도 느껴졌다.

이기순은 "원래 이런 상황에 등판하는 일이 많지 않은데, 감독님께서 입대 전 좋은 기회를 주셨다"면서 "부담스럽진 않았고, 마지막 등판인 만큼 잘하고 싶었는데 기회를 잘 잡은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데뷔 이후 2군에서 있었던 시간이 길었다. 올해 1군에서 많이 뛰긴 했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크다"면서 "그래도 군대 가기 전에 1승을 할 수 있어서 좋은 기분으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SSG 랜더스 선수들이 2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둔 이기순에게 물세례로 축하해주고 있다. ⓒ News1
SSG 랜더스 선수들이 2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둔 이기순에게 물세례로 축하해주고 있다. ⓒ News1

이기순은 상무에서 더 발전해서 돌아오겠다고 했다. 그는 "좋은 선배 투수들이 많은 만큼, 자주 찾아가서 많이 배울 생각"이라면서 "체력도 더 길러야 하고, 변화구도 보완해야 한다. 아직 부족한 게 많다"고 했다.

인터뷰를 마친 뒤 SSG 선수들은 떠나는 후배 이기순을 격하게 격려했다. 첫 승을 기념해 물세례를 퍼부었고, 마지막엔 "잘 갔다 오라"고 했다.

이기순도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며 짧은 작별을 고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