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시, 세계 최대 바이오 박람회 참석…기업 해외진출 돕는다

서울 10개사 함께…포럼 등 행사 개최

[편집자주]

서울시청 전경.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시청 전경.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시가 바이오·헬스케어 10개 사와 함께 세계 최대 바이오산업 박람회에서 서울 바이오산업 세일즈에 나선다.

서울시는 3~6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바이오산업 박람회인 'BIO International Convention 2024'에 참가해 유망기업의 글로벌 투자유치를 지원하고 서울의 바이오산업 인프라와 인센티브 정책을 해외에 소개한다고 밝혔다.

BIO International Convention은 미국 바이오협회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글로벌 바이오테크 행사다. 매년 2만 명 이상의 상장 제약회사,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투자자, 학계 및 정부기관 등 바이오 업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에서는 서울바이오의료 클러스터의 구심점인 '서울바이오허브'와 서울시 투자유치 전담기구인 '인베스트서울'이 올해 공동으로 글로벌 바이오 전문가 대상 기업설명회(IR) 행사 등을 진행한다.

박람회에 참가하는 서울기업은 △'네오켄바이오' △'주식회사 메디웨일' △'메디픽셀' △'바스젠바이오' △'베르티스' △'브렉소젠 주식회사' △'㈜에임드바이오' △'주식회사 큐어버스' △'㈜프레이저테라퓨틱스' △'프로티나' 10개사다.

해당 기업들은 5대1 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선정 기업 모두 국내·외 투자유치 이력을 보유했다. 10개사 중 바이오허브 입주·졸업 기업은 네오켄바이오, 메디픽셀, 바스젠바이오 등 5개사다.

인베스트서울은 이번 박람회에서 3일 오후 7시 서울 바이오기업의 혁신 기술을 소개하는 'Seoul Bio Forum'을 개최한다.

세계 최대 유전체 분석 장비 기업인 일루미나가 설립한 'Illumina Ventures'와 '존슨앤존슨'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JLABS' 등 주요 글로벌 바이오산업 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인베스트서울은 5일 한국거래소, 한국바이오협회, 코트라(KOTRA),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과 'KBTP(Korea BioTech Partnership Event)' 행사도 공동 주관한다.

글로벌 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서울시 바이오산업 생태계와 인프라를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의 서울 진출 시 지원 정책 등 인센티브를 홍보한다.

이해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의 혁신 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기술력을 지니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 바이오기업의 성장과 글로벌기업의 서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