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상위권' LG·삼성·SSG, 나란히 3연전 스윕…선두 KIA는 KT에 덜미(종합)

롯데, NC 꺾고 탈꼴찌…키움 최하위 추락

[편집자주]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9대1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스윕을 거둔 LG 외국인 투수 켈리와 엔스가 코칭스테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9대1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스윕을 거둔 LG 외국인 투수 켈리와 엔스가 코칭스테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상위권에 포진해 있는 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SSG 랜더스가 나란히 주말 3연전을 휩쓸었다.

LG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9-1로 크게 이겼다.

두산에 스윕승을 거둔 LG는 34승2무24패로 2위를 유지했다. 1위 KIA 타이거즈(35승1무22패)와 격차는 1.5경기로 좁혀졌다. 반면 두산은 32승2무27패로

LG 선발 디트릭 엔스는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6승(2패)째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김현수, 오스틴 딘, 문보경이 3안타 경기를 펼쳤다.

두산은 선발 김유성이 3⅔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고 타선도 침묵하며 패했다.

LG는 1회 무사 1, 2루에서 김현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오스틴의 2타점 추가 적시타로 3-0으로 달아났다.

5회에는 김현수의 솔로홈런으로 1점을 보탰다.

두산은 6회 헨리 라모스의 1점포로 만회했으나 그 이상 추격은 하지 못했다.

기세가 오른 LG는 9회 오스틴의 투런포와 문보경의 솔로포 등을 묶어 대거 5점을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2일 대구에서 열린 한화전에서 8회 결승타를 친 삼성 박병호. (삼성 구단 제공)
 2일 대구에서 열린 한화전에서 8회 결승타를 친 삼성 박병호. (삼성 구단 제공)

삼성은 8회 터진 박병호의 결승타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삼성은 한화전 스윕과 동시에 4연승에 성공하며 32승1무25패(3위)를 기록했다. 반면 한화는 3연패로 24승1무32패(8위)에 그쳤다.

삼성은 선발 코너 시볼드가 6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7회 1사 후 김강민에게 헤드샷을 던져 즉시 퇴장됐지만 김태훈이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랜만에 9회에 등판한 김재윤은 2사 1, 2루 위기를 막고 세이브를 올렸다.

한화는 선발 문동주가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8회 실점한 이민우가 패전투수가 됐다.

7회까지 0의 행진이 이어진 가운데 삼성이 8회 공격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바뀐 투수 이민우에게 2루타를 뽑아냈고 이어 박병호가 적시타를 쳤다.

승기를 잡은 삼성은 9회 김재윤을 올려 경기를 맺었다.

30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SSG 최정이 6회말 무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친 뒤 에레디아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30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SSG 최정이 6회말 무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친 뒤 에레디아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SSG는 중심 타선의 홈런포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6-2로 눌렀다.

SSG는 8연패 후 4연승의 상승세를 타며 시즌 전적 29승1무28패(5위)를 마크했다. 반면 키움은 4연패의 수렁에 빠지며 22승34패, 꼴찌로 떨어졌다.

4번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1회 결승 2점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1홈런) 2득점 3타점으로 활약했다.

3번 최정은 5타수 3안타(1홈런) 3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SSG 선발투수 박종훈은 3⅓이닝 3피안타 4사사구 1탈삼진 2실점으로 조기 강판했으나 이어 등판한 좌완 이기순이 1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 구원승을 올렸다.

이기순은 2022년 입단 이후 12번째 등판 만에 데뷔 첫 승의 감격을 누렸다. 특히 그는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10일 입대한다.

키움은 선발 전준표가 2이닝 2실점으로 일찌감치 물러나며 시즌 3패(2승)를 안았다. 이어 등판한 박윤성(1⅔이닝 1실점), 김재웅(⅓이닝 3실점)도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

29일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 경기에서 KT 선발 쿠에바스가 역투하고 있다. 2024.3.29/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29일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 경기에서 KT 선발 쿠에바스가 역투하고 있다. 2024.3.29/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KT 위즈는 광주에서 선두 KIA 타이거즈를 11-3으로 대파하고 위닝시리즈를 만들었다. 7위 KT는 26승1무31패가 됐다.

KT는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가 7이닝 무실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시즌 4승5패. 반면 KIA 선발 윤영철은 2⅓이닝 4실점(3자책)으로 시즌 3패(4승)째를 기록했다.

한편 롯데 자이언츠는 홈에서 '낙동강 라이벌' NC 다이노스를 13-4로 크게 이겼다.

롯데는 22승2무32패로 탈꼴찌에 성공했고 NC는 6위(28승1무29패)에 머물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