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승민 "대남확성기가 '감내하기 어려운 조치'인가…화학무기면 끔찍"

"다음에 더한 것도 넣을 수 있다는 협박…왜 격추 안 하는지 납득 못하겠다"

[편집자주]

북한이 지난 1일 저녁부터 남한으로 날려보낸 오물풍선이 6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말 날려보낸 오물풍선(260여 개)의 2배가 넘는 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북한이 지난 1일 저녁부터 남한으로 날려보낸 오물풍선이 6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말 날려보낸 오물풍선(260여 개)의 2배가 넘는 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현재까지 북한은 대남 오물풍선 약 600개를 부양했다"라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일 저녁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부양하기 시작했다. 1일 밤 11시 기준 서울·경기지역에서 식별된 오물풍선은 약 90개였다. 사진은 경기도 파주시 운정동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내용물. (함참 제공) 2024.6.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은 2일 정부가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확성기를 재개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이 대북확성기를 싫어하는 건 맞지만, 고작 확성기를 트는 것이 '감내하기 어려운 응징'이나 '혹독한 대가'가 된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NSC회의 후 대통령실은 대북확성기를 다시 트는 것을 ‘북한이 감내하기 어려운 조치’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5월 28일부터 6월 2일까지 북한의 오물풍선 900여 개가 전국 곳곳에 떨어졌다"며 "오물을 넣었기에 망정이지 생물학무기나 화학무기가 실린 풍선이 떨어졌다면 국민들은 상상조차 못할 끔찍한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의 풍선이 우리 영공을 침해했을 때 왜 즉각 격추하지 못하고 땅에 떨어질 때까지 손놓고 기다려야 했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군은 격추가 더 위험하다고 하는데 그 풍선에 대량살상용 생화학무기가 있었어도 격추하지 않고 땅에 떨어져 터질 때까지 눈뜨고 보고 있을 생각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 12월 북한 드론 5대가 서울, 경기, 인천 상공을 침략하고 유유히 돌아갔던 사건이 있다. 그중 한 대는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휘젓고 갔는데도 속수무책이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오물풍선은 오물이 문제가 아니라 다음에 더한 것도 넣을 수 있다는 협박"이라며 "풍선 속에 치명적 살상무기가 있다고 전제하고 강력히 방어하는 게 당연한 군의 대응 자세 아닌가. 풍선에 생화학무기가 아니라 오물이 있어서 북한의 선의에 고맙다고 해야 할 판"이라고 비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