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아프리카 외교장관회의 개최…조태열, 8개국 장관과 양자회담

45개국 참석해 오는 4~5일 열리는 정상회의 준비 마무리

[편집자주]

조태열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조태열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2일 한-아프리카 외교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오는 4~5일 개최되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대한 아프리카측의 협조와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외교장관 회의엔 28개국 외교장관을 포함 35개국 본국 대표단 등 아프리카 총 45개국에서 참석했다. 조 장관은 이들에게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외교장관들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상회의 준비를 마무리하기 위해 열린 이번 외교장관회의에선 지난달 29일 열린 한-아프리카 고위관리회의(SOM)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정상회의 의제와 의전 사항이 최종 점검됐다.

조 장관은 동반성장, 지속가능성, 연대 등 이번 정상회의의 3대 의제 하에서 그간 한국과 아프리카가 주로 협력해온 △교역 및 투자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 △지속가능한 인프라 △직업훈련 및 교육 △디지털 전환 및 과학기술 △상호 이해 및 교류 증진 △평화·안보 등 7대 분야의 중요성을 강조, 향후 이 분야를 중심으로 양측간 실질 협력을 심화해나가자고 했다.

아프리카 장관들은 특히 농업·기후변화·기술·인프라·경제발전 경험 공유 등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향후 이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이 확대되기를 희망했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은 이날 나미비아, 나이지리아, 짐바브웨, 모로코, 보츠와나, 마다가스카르, 카메룬, 모리타니아 외교장관과 각각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실질협력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조 장관은 이날 △한-모로코 사회보장협정, 기후변화기본협정,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공여협정 △한-모잠비크 EDCF 기본약정 △한-짐바브웨 항공협정 △한-카메룬 외교관·관용여권 사증면제협정 △한-카보베르데 외교부 간 협력 양해각서 △한-코트디부아르 외교관·관용여권 사증면제협정, EDCF 기본약정 등에 각각 서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양자회담 시 외교장관들은 한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라며 "특히, 북한의 지속적 도발에 우려를 표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