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안철수, '오물풍선 수치' 이재명에 "文정부 '전단 금지법'으로 이지경"

"李, 공격당하는데 상황인식 안일하기 짝이 없어"

[편집자주]

북한이 지난 1일 저녁부터 남한으로 날려보낸 오물풍선이 6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말 날려보낸 오물풍선(260여 개)의 2배가 넘는 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북한이 지난 1일 저녁부터 남한으로 날려보낸 오물풍선이 6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말 날려보낸 오물풍선(260여 개)의 2배가 넘는 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현재까지 북한은 대남 오물풍선 약 600개를 부양했다"라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일 저녁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부양하기 시작했다. 1일 밤 11시 기준 서울·경기지역에서 식별된 오물풍선은 약 90개였다. 사진은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합참 제공) 2024.6.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북한의 오물풍선을 포함한 도발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 정권의 원칙 없는 대북 정책과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결을 받은 ’대북 전단 금지법‘이 남북관계를 이 지경으로 만들었다는 점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는 쓰레기가 날아다니는 상황이 수치스럽다며 신사협정과 대화채널 복구를 운운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 직접 공격당하고 있는데 상황인식이 안일하기 짝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북한은 참으로 저열하고 비겁하다”며 “1차 260여개, 2차 720여개의 오물 쓰레기 풍선 살포에 이어 서해상에서 GPS 신호 교란 공격을 자행 중”이라고 북한도 겨냥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 도발이 어민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 공격이자 테러이기에 더욱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항공기나 대형 선박은 대체 항법을 쓸 수 있지만 GPS에 의존하는 소규모 민간 어선은 그물 위치 좌푯값을 찾을 수 없어 조업 불가는 물론이고 충돌 사고 위험도 커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GPS신호 교란 수준으로 우리 군사시설이나 작전에 영향을 주지 못하고 피해는 고스란히 민간인과 어민들만 입게 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 짓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한미 양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을 규탄했다. NSC 상임위 확대회의를 개최해 오물풍선 살포와 GPS 교란 행위는 몰상식하고 비이성적인 도발 행위라고 규탄하고,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 북한이 감내하기 어려운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천명했다”며 “우리 정부는 단호한 대북 대응은 물론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응태세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