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아이슬란드서 두 번째 여성 대통령 당선…55세 기업인 출신

상징적 역할이지만 법률안 거부권과 국민투표 부칠 권한 있어
비그디스 핀보가도티르에 이어 아이슬란드 두 번째 여자 대통령

[편집자주]

2일(현지시간) 치러진 아이슬란드 대통령 선거에서 기업인 출신 할라 토마스도티르(55)가 당선됐다. 2024.6.2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2일(현지시간) 치러진 아이슬란드 대통령 선거에서 기업인 출신 할라 토마스도티르(55)가 당선됐다. 2024.6.2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북대서양 섬나라 아이슬란드가 2일(현지시간) 치른 대통령 선거에서 기업인 출신 할라 토마스도티르(55)가 당선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대선 개표 결과 토마스도티르 후보가 34.3%의 최종 득표율로 승리를 확정 지었다. 지난 4월 총리직에서 물러난 카트린 야콥스도티르(48) 전 총리는 25.5%를 득표해 2위에 그쳤다.

아이슬란드에서 여성 대통령이 배출되는 건 28년 만이다. 지난 1980년 비그디스 핀보가도티르가 아이슬란드의 첫 여성 대통령이자 세계 최초로 민주 선거로 선출된 여성 대통령이라는 기록을 썼다.

인구 38만 명인 아이슬란드는 의원 내각제 국가이기 때문에 실질적 권력은 총리에게 있으며 대통령은 헌법 수호와 국민 통합이라는 의무를 진 상징적인 역할이다. 임기는 4년이며 법률안 거부권과 논쟁 사안을 국민투표에 부칠 권한을 가지고 있다.

토마스도티르는 영국 재계 거물 리처드 브랜슨이 설립한 비영리단체 '더 비팀'의 최고경영자(CEO)였으며 아이슬란드 상공회의소 최초의 여성 회장을 지냈다. 아이슬란드 금융권에서 여성 인력의 활동을 증진하는 목적으로 설립된 아우두르캐피털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그는 2016년 대선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해 27.9%라는 준수한 득표율로 2위를 기록하며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토마스도티르는 오는 8월 1일 취임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