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풀무원, 국립수산과학원 비린내 제거 특허 기술 적용 확대…제품 리뉴얼

지난해 첨단 수산 푸드테크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첫 성과

[편집자주]

(풀무원 제공)
(풀무원 제공)

풀무원(017810)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의 특허 기술을 사용하는 국유 특허 사용 계약을 맺고 관련 기술을 자사 생선구이에 적용해 제품 품질을 향상했다고 3일 밝혔다.

풀무원과 수과원은 지난해 9월 '첨단 수산 푸드테크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다양한 수산 분야 과업을 도출하여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양 기관은 풀무원식품의 수산 가정간편식(HMR) 대표 제품인 '1400도 직화 생선구이'에 수과원의 특허 기술을 적용해 제품 품질을 끌어 올리는 공동 협력의 첫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에 사용된 특허 기술은 지난 2016년 국내 특허 등록된 국립수산과학원의 국유 특허 기술 '저염도 탄산수와 대추추출물을 이용한 고등어와 삼치의 비린내 제거 및 지방산화 방지 방법'(등록번호 10-164778)이다.

특허에 따르면 생선의 신선도 유지를 위해 pH 3.0~3.5의 저염도 탄산수 용액으로 세척하는 것만으로도 경제적이면서 위생적으로 세균 증식 억제 및 비린내 제거 효과를 볼 수 있다.

풀무원은 업그레이드된 제품을 고등어구이 기획 상품으로 우선 선보이고, 기존 제품 4종(고등어·순살 고등어·갈치·가자미)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하여 3분기까지는 리뉴얼을 완료할 계획이다.

제품 패키지에도 '국립수산과학원 특허 기술 적용' 문구를 삽입해 소비자 인지도를 높일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