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에 이런 사연이?…필하모니코리아 정기연주회

오는 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편집자주]

'필하모니코리아 정기연주회' 포스터(더브릿지컴퍼니 제공)
'필하모니코리아 정기연주회' 포스터(더브릿지컴퍼니 제공)
필하모니코리아는 오는 8일 오후 5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정기연주회를 갖는다. 2022년 창단 연주회 이후 세 번째 정기연주회로 관객과 만난다.

필하모니코리아는 스메타나의 교향시 '나의 조국' 중 제2번 블타바(몰다우)로 이번 공연의 포문을 연다. 스메타나는 올해 탄생 200주년이자 서거 140주기를 맞은 체코 작곡가다.

이어 차이콥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 내림 나단조',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3번 내림 마장조'가 연주된다. 체코 국민 작곡가인 드보르자크는 올해 서거 120주기를 맞았다.

특히 차이콥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 내림 나단조'는 지난해 제17회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2위를 차지한 영국 피아니스트 조지 할리오노의 연주로 만나볼 수 있다.

차이콥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에는 '사연'이 있다. 1875년 초연된 이 곡은 피아니스트 루빈스타인에게 헌정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그의 혹평과 방대한 작품 수정 요청 때문에 독일 피아니스트 한스 폰 뷜로에게 곡이 재헌정됐다.

이후 뷜로의 초연으로 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은 대성공을 거두었고, 루빈스타인의 사과와 함께 둘 사이의 우정은 회복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지중배가 지휘봉을 잡는다. 지중배는 2012년 동양인 최초로 독일 오페레타 상 지휘자상을 받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