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하나證 "네이버, 웹툰 나스닥 상장 초읽기…주가 영향은 제한적"

[편집자주]

/뉴스1
/뉴스1

하나증권은 3일 네이버(035420)의 자회사 웹툰 엔터테인먼트의 미국 나스닥 상장에 대해 주가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준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자회사 웹툰 엔터테인먼트(웹툰 엔터)가 지난달 31일 미국 나스닥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증권신고서(S-1)을 제출했다"며 "남은 단계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검토, S-1/A 제출, 로드쇼 그리고 상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는 30~40억 달러로 기업 가치를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 평가 범위 내 적정한 수준으로 보인다"며 "이번 나스닥 상장으로는 북미 시장 마케팅 효과, 투자를 위한 자금을 얻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번 상장 자체가 네이버의 주가에 미치는 영향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증권신고서에서 웹툰 엔터의 트래픽, 탑라인 성장이 둔화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다"며 ""현재 구조에서 트래픽과 실적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로 흥행한 국내 웹툰 IP인 '나혼자만 레벨업'과 같은 작품이 매년 끊이지 않고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웹툰 엔터의 비전은 글로벌 스토리텔링 기술 플랫폼으로의 성장"이라며 "상장으로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북미 침투, IP 콘텐츠 비중 확대를 위한 추가 M&A, 협업과 같은 구체적인 계획과 함께 매출의 증가세가 확인된다면 네이버의 기업 가치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