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뚜기, '짜슐랭' 이어 '마슐랭' 온다…신규 라면 브랜드 론칭

이달 중 얼얼한 마라맛 살린 용기면 출시 예정

[편집자주]

(오뚜기 제공)
(오뚜기 제공)

오뚜기(007310)는 마라 라면 브랜드 ‘마슐랭’ 론칭과 함께 ‘마라탕면’ 용기면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오뚜기는 지난해 10월 출시해 누적 판매량 900만 개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컵누들 마라탕'에 이어 다양한 유형의 마라 라면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브랜드를 론칭했다고 설명했다.

'마슐랭'은 오뚜기의 짜장라면 브랜드 '짜슐랭'에 이은 마라맛을 대표하는 신규 브랜드로, '마라탕면'과 '마라샹궈'까지 2가지 용기면 신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오는 14일에 먼저 출시되는 '마슐랭 마라탕면'은 얼얼한 2단계 맵기의 마라탕으로 푸주와 두부피 건더기를 넣어 전문점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고, 마라탕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마라를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 니즈를 고려해 마라 라면 브랜드 '마슐랭'을 론칭하고 신제품 '마라탕면' 용기면을 선보이게 됐다"며 "소비자들이 다양한 라면을 통해 마라맛을 즐길 수 있도록 마라탕, 마라샹궈 등으로 라인업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