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광고 효과 얼마나 될까"…LGU+, 통합 광고 플랫폼에 AI 도입

[편집자주]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032640)는 자사 통합 광고 플랫폼인 '유플러스애드(U+AD)'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광고 성과를 분석하는 기능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인터넷TV(IPTV) 서비스인 U+tv를 활용한 실시간·주문형비디오(VOD)와 플랫폼·웹을 통해 제공되는 모바일 배너 등을 통한 광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탑재된 생성형 AI는 기존에 차트나 그래프 등으로만 조사되는 광고 성과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보고서 형태로 제공한다.

이에 따라 광고주는 광고 성과를 한 눈에 확인하고 효율적인 광고 전략을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남성에서는 40~44세, 여성에서는 35~39세 연령대에서 광고 시청 후 웹에 접속하는 비율이 높아 해당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광고 전략이 효율적일 것'이라는 분석부터 '50대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광고 시청 수에 비해 접속률이 상대적으로 낮아 이를 고려한 마케팅이 필요하다'와 같은 제언까지 한 번에 받아보는 식이다. 

또 LG유플러스는 AI 분석에 생성형 AI가 활용되는 만큼 고객사가 원하는 요구사항을 반영해 업종에 특화된 내용으로 광고 성과를 분석해 제공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자체 개발한 AI인 '익시(ixi)'를 광고 플랫폼에 도입해 기능을 고도화하고,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 광고를 전달하는 초개인화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