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롯데장학재단, 독립유공자 후손에 장학금 전달…일본 역사기행 지원

올해 54명에 총 3억 원 지급… 누적 17억 원

[편집자주]

2024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롯데장학재단 제공). 
2024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롯데장학재단 제공). 

롯데장학재단은 지난 31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광복회 대강당에서 2024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독립 유공자 후손 장학금은 롯데장학재단의 롯데 신격호 나라사랑 장학금 사업으로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4명 더 많은 54명에게 총 3억 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에게는 연간 학기당 300만 원으로 총 600만 원을 지원한다.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후손 2명과 쿠바 국적 후손 4명에게는 600만 원을 균등하게 나눠 지급한다. 

장혜선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후손들이 누구보다도 더 큰 자부심을 가지고 멋진 사람이 되기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롯데장학재단은 2020년부터 현재까지 243명의 독립유공자 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해왔으며, 누적 지원액은 약 17억 원 상당이다.

한편 재단은 오는 7월 초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일본 해외역사기행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