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프랑스오픈 3연패 도전' 시비옹테크, 40분 만에 포타포바 꺾고 8강행

8강 상대는 지난해 윔블던 우승자 본드로우쇼바

[편집자주]

테니스 여제 이가 시비옹테크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오픈 16강에서 아나스타시야 포타포바를 2-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테니스 여제 이가 시비옹테크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오픈 16강에서 아나스타시야 포타포바를 2-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50만 유로·약 794억 원) 여자 단식에서 가볍게 8강에 진출했다.

시비옹테크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8일째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아나스타시야 포타포바(41위·러시아)를 경기 시작 40분 만에 2-0(6-0 6-0)으로 완파했다.

시비옹테크는 이날 경기에서 서브에이스(3-0), 전체 획득 포인트(48-10), 위너(3-5), 언포스드에러(2-19) 등 대부분 수치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지난해까지 프랑스오픈 2연속 우승을 기록한 시비옹테크는 세 번만 더 이기면 3연패를 달성한다. 

마지막으로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3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2005~2007년 정상에 오른 쥐스틴 에넹(은퇴·벨기에)이다.

시비옹테크는 통산 4차례 메이저 대회에 우승 중 3차례(2020·2022·2023년)를 프랑스오픈에서 하며 이 대회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시비옹테크의 8강 상대는 지난해 윔블던 우승자인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6위·체코)다.

시비옹테크는 본드로우쇼바와 2020년 프랑스오픈 1회전을 시작으로 3번 만나 모두 승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