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무더위 싹 날린다"…캐리비안 베이, 초여름 더위 속 7월 초 풀가동

6일부터 타워래프트, 타워부메랑고 운영
22일엔 아쿠아루프, 어드벤처풀 등 추가 가동

[편집자주]

19m 높이에서 급류타기를 경험하는 타워래프트(캐리비안 베이 제공)
19m 높이에서 급류타기를 경험하는 타워래프트(캐리비안 베이 제공)

에버랜드 캐리비안 베이가 오는 6일 타워래프트, 타워부메랑고를 22일엔 아쿠아루프, 어드벤처풀을 추가로 운영하며 7월 초까지 모든 물놀이 시설을 가동한다고 3일 밝혔다.
 
타워래프트와 타워부메랑고는 해적의 망루 콘셉트로 꾸며진 19m 높이 타워 정상에서 출발하는 놀이시설로 각각 급강하 후 급류타기와 수직상승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캐리비안 베이에서 가장 아찔한 시설 중 하나로 꼽히는 아쿠아루프에서는 캡슐 형태의 투명 승강대 안에 들어가 긴장감 있게 서있으면 3초를 센 후 바닥이 열리며 수직으로 떨어진다. 체감속도는 시속 90km에 360도 역회전하는 것이 특징이다. 

19m 높이에서 급강하하는 타워부메랑고(캐리비안 베이 제공)
19m 높이에서 급강하하는 타워부메랑고(캐리비안 베이 제공)

어드벤처풀은 일명 해골물로 유명한 시설로 시원하게 쏟아지는 2.4톤(t)의 물세례와 함께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아울러 캐리비안베이는 인스타그램에 올릴 '인증샷'을 남기기 좋은 클럽 테마의 디제이 부스, 대형 선글라스, 모래하트 등 포토존을 오는 24일 야외 파도풀 지역에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7월 초부터는 캐리비안 베이 여름 축제가 펼쳐져 파도풀에서 신나게 즐기는 디제이 풀파티와 최고의 피지컬을 선발하는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