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사랑하면 나빠도 옆에" 니키리, 최태원 내연녀 두둔 논란에 "연관 없다" 해명

[편집자주]

(니키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니키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유태오의 아내인 사진작가 니키리가 최태원 SK 회장의 내연녀를 두둔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니키리는 2일 자신의 개인 SNS를 통해 "믿음에 대한 단상이 잠시 생각나서 올렸다가 생각지도 못한 비방 댓글들에 너무 어리둥절하고 놀랐다"고 글을 남겼다.

니키리는 "전혀 연관이 없는 글인데 추측을 그 방향으로 할 수 있다는 거에 놀랐는데 내가 하필 이런 시기에 그런 추측을 할 여지가 있는 글을 올린 거도 이유가 될 수 있겠구나 싶어서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도 고쳐 매지 말라'는 말을 떠올렸다"고 적었다.

이어 "그 글은 추측성 댓글의 사건과 전혀 연관이 없다. 글 속의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댓글에서 지칭한 특정인이 포함 안 된 다른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런 오해와 추측성 댓글에 매사 살피며 글을 써야 하는 거 신경 쓰여서 이제 웬만하면 인스타 피드 글은 쓰지 않기로, 아쉽다. 그동안 인스타 글 잘 읽어주신 분들 고맙다"라고 특정 인물들과의 연관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니키리는 지난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들 잘 안 믿는다. 믿는 게 뭐가 중요한가 싶다. 뭘 믿어야 하는지도 솔직히 모르겠다. 날 배신하는 거? 그건 그냥 마음이 변하는 건데 그걸 믿고 안 믿고가 있나"라며 "내가 할 수 있는 건 사랑하는 사람들이 어떤 나쁜 일을 했다고 해도 그걸 진짜 했나 안 했나? 믿거나 의심하는 거 제치고 설령 나쁜 일을 하고 거짓말을 해도 아무 상관 없어 하며 그들 옆에 꾸준히 있어 주는 거다. 나에겐 그게 믿음보다 중요한 거 같다. 믿음은 깨지게 되면 실망하고 그러면 떠나기 십상. 믿음 싣는다"라는 게시물을 남겼다.

해당 게시글은 최태원 SK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 2심 판결이 나온 다음 날이었다. 이 과정에서 니키리가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한 사실이 알려지며 일부 누리꾼들은 이에 대한 옹호가 아니냐는 추측들을 제기했다.

이에 니키리는 이튿날 SNS를 통해 이같은 사실에 대해 부인하며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서울고법은 "최 회장은 노 관장에게 재산 분할로 1조 3808억1700만 원, 위자료로 20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산 분할 규모와 위자료 액수 모두 사법 사상 최대 규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