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음바페, R.마드리드와 5년 계약 눈앞…연봉 225억+계약 보너스만 2254억

BBC까지 보도…유로 2024 개막 이전 발표 예상

[편집자주]

PSG 음바페(가운데)가 레알 마드리드 입단을 눈앞에 뒀다. © AFP=뉴스1
PSG 음바페(가운데)가 레알 마드리드 입단을 눈앞에 뒀다. © AFP=뉴스1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행이 임박했다. 공신력이 높은 영국 공영방송 BBC도 음바페의 레알 마드리드 입단을 공식화 했다.

영국 BBC는 3일(한국시간) PSG와 6월말 계약 만료를 앞둔 음바페가 자유계약선수(FA) 이적을 통해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와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사인한 음바페는 연봉으로 1500만 유로(약 225억 원)를 받는다. 아울러 5년에 걸쳐 계약 보너스로 총 1억500만 유로(약 2254억 원)를 수령할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초상권 일부를 보상받는 옵션 등도 계약에 포함시켰다.

음바페는 올 2월 레알 마드리드행에 구두로 동의했으며, 지난달 자신의 SNS를 통해 2023-24시즌을 마치면 PSG를 떠날 것이라고 공식화 했다.

BBC는 "레알 마드리드는 다음 주 음바페와의 계약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로 2024(유럽축구선수권대회) 이전에 베르나베우 산티아고(레알 마드리드 홈구장)에서 계약식이 진행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유로 2024는 오는 14일부터 독일에서 열린다.

음바페는 2017년 AS모나코에서 PSG로 임대되며 최고의 공격수로 각광 받았다. 7시즌 동안 PSG에서 256골을 넣어 구단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리그앙 우승 6회, 프랑스컵 우승 4회, 슈퍼컵 우승 3회 등을 경험했고, 2018-19시즌부터 6년 연속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한편 음바페가 향할 레알 마드리드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최고 명문 팀으로 꼽힌다. 이번 시즌에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포함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정상에 올랐다.

프랑스 대표팀 주장으로 유로 2024 훈련을 하고 있는 음바페. © AFP=뉴스1
프랑스 대표팀 주장으로 유로 2024 훈련을 하고 있는 음바페. © AFP=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