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계 바이올리니스트 엘리 최,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3위

우승자 우크라이나의 우도비첸코… 친 푸틴 심사위원과 악수 거부

[편집자주]

202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3위 수상자 한국계 엘리 최(에스비유 제공)
202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3위 수상자 한국계 엘리 최(에스비유 제공)
미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계 바이올리니스트 엘리 최가 지난 1일 열린 202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했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공식 파트너사 에스비유(SBU & Partners)에 따르면, 엘리 최는 1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 팔레 데 보자르에서 진행된 202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가 결선에서 쇼스타코비치 협주곡 1번을 연주해 3위를 거머쥐었다.

엘리 최는 2001년생으로 컬럼비아 대학에서 경제철학을 전공하는 동시에 줄리아드 음악원을 다니고 있는 수재다. 2023년 중국 국제 콩쿠르 2위, 칭다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1위, 2022년 프리츠 크라이슬러 국제 콩쿠르 6위, 2022년 두바이 클래식 스트링스 국제 콩쿠르 3위 등의 성적을 거뒀다.

우승은 드미트로 우도비첸코(우크라이나)가 차지하며 벨기에 왕가가 수여하는 2만 5000유로(약 35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우도비첸코는 이번 시상식에서 심사위원인 바딤 레핀의 악수를 거부해 화제가 됐다. 레핀은 아내인 발레리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와 함께 대표적인 친 푸틴 인사로 꼽힌다. 올해 예정됐던 자하로바의 한국 공연이 전쟁 반대 여론으로 취소되기도 했다.

2위는 조슈아 브라운(미국)에게 돌아갔다. 4위에는 케빈 추(미국), 5위에 줄리언 리(미국), 6위에 요시다 미나미(일본)가 올랐고, 하나 창(미국), 최송하(한국), 아나 임(한국), 카렌 수(미국), 루슬란 탈라스(카자흐스탄), 유다윤(한국)이 입상자로 기록됐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1937년 처음 시작된 젊은 음악가의 등용문이다. 성악,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등 부문을 바꿔가며 매년 개최된다. 올해는 바이올린 부문에서 실력을 겨뤘다. 폴란드의 쇼팽 피아노 콩쿠르, 러시아의 차이콥스키 콩쿠르 등과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 꼽힌다.

에스비유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자들의 올해 첫 아시아 투어를 진행한다. 중국과 대만 투어 후에 한국을 마지막으로 들러 대미를 장식한다. 1위 드미트로 우도비첸코와 2위 조슈아 브라운, 3위 엘리 최는 9월 24일 울진문화예술회관, 25일 경주예술의전당, 27일 당진문예의전당, 29일 제주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내한 리사이틀을 갖는다. 피아니스트 루카 몬티가 이들과 함께 연주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