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찬대 "윤 대통령은 수사 대상…해병대원 특검법 관철"

"대통령실 대통령 개입 인정, 수사 방해·권한 남용"
"국힘, 원 구성 시간 끌기…국회법 따라 7일 결론"

[편집자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는 분명한 수사 방해였으며 자기의 치부를 덮기 위해 권한을 사적으로 남용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수사 대상이라는 사실도 확실해졌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의 대통령 개입 사실 인정으로 분명해진 게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실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에 대통령의 개입 사실을 인정했다"며 "대통령이 직접 개인 휴대폰으로 이종섭 전 장관과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개입 사실을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합법적이었다면 왜 처음부터 인정하지 오리발을 내밀다가 이제 와서 뒤늦게, 마지 못 해 인정하냐"며 "문제가 있다는 걸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었으니 감췄던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 "해병대원 특검법의 필요성과 정당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반드시 특검법을 관철하고 범죄를 저지른 자들을 법정에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22대 국회 원구성 법정 시한이 임박했다"며 "여야가 원구성을 논의한지 벌써 3주가 지났다. 이 정도면 정말 큰 이견이 존재한다고 해도 결론내기 충분한 시간 아니냐"고 했다.

그는 "그동안 국민의힘은 매우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다. 자신들의 안조차 내놓지 않고 언론을 상대로 관례 얘기만 반복하는데 명백한 시간 끌기"라며 "민주당은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줬다. 국회법이 정한 시한 내에 결론내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