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포항 앞바다 막대한 석유·가스…최대 140억 배럴 가능성"(2보)

[편집자주]

미소짓는 윤 대통령
미소짓는 윤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정 브리핑에서 "국민 여러분들게 이 사실을 보고드리자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매장량은 최대 140억 배럴 가능성이 예상되며 천연가스는 29년, 석유는 4년 이상 사용할 양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1966년부터 해저석유 가스 탐사를 꾸준히 시도해 왔다"며 "그 결과가 90년대 후반에 4500만 배럴의 동해 가스전을 발견해서 3년 전인 2021년까지 상업 생산을 마친 바 있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