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창업 아이디어만으로 도전"…스타트업 축제 '컴업' 참가사 모집

3개 리그 140개 팀 선발…법인 설립 전 20개 팀 선정

[편집자주]

컴업스타즈 2024 모집 포스터(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제공)
컴업스타즈 2024 모집 포스터(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제공)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인 '컴업'의 주관기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컴업스타즈 2024'에 참가할 스타트업을 7월5일까지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컴업은 창업 분위기 조성 및 초기 스타트업 지원 강화, 글로벌 저변 확장을 목표로 컴업스타즈의 참가 대상과 운영 방식을 확대 개편한다.

먼저 참가 분야는 △러너스리그 △루키리그 △로켓리그 등 3개로 총 140개 팀을 선발한다. 이후 예선 및 초청을 통해 최종 본선 무대에 진출할 60개 팀을 확정한다.

러너스리그는 지난해 아카데미리그를 개편한 것으로 창업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까지 대상을 확대했다. 혁신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 창업가라면 나이, 국적과 산업 분야 제한 없이 도전할 수 있다. 법인 설립 전의 20개 팀을 선발한다.

루키리그는 누적 투자 금액 10억 원 이하의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00개 팀을 모집한다.

로켓리그는 시리즈 A, B단계 스타트업 중 컴업 자문위원회와 국내외 유명 액셀러레이터·벤처캐피탈로 구성된 컴업 하우스의 추천으로 20개 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올해 컴업은 예선 과정에서 예비 창업가와 초기 스타트업의 역량 강화에 필요한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한다.

실무 중심 강연과 스타트업 생태계 명사를 초청한 세미나, 투자 특강 등을 진행하고 예선 및 본선 무대에서 효율적인 IR 피칭을 선보일 수 있도록 컴업 하우스와 선발팀을 일대일 연결해 집중 멘토링을 제공한다.

본선 진출 및 우승팀에는 다양한 혜택을 부여한다. 루키리그 최종 우수 기업 3개 팀에는 프랑스 스타트업 축제 '비바테크놀로지 2025' 참여 기회를 제공하며, 이들을 포함한 10개 팀에는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강남 입주를 지원한다.

모든 본선 진출팀에는 컴업 하우스의 멘토링 외에도 △국내외 유명 투자사 및 글로벌 기업과 비즈 매칭 △전용 홍보 부스 △워크숍 △주요 생태계 파트너 네트워킹 등을 제공한다.

8월2일 1차 선정된 140개 팀을 발표하고 9월 예선을 통해 선정되는 러너스리그 10개 팀, 루키리그 30개 팀은 12월 본선 무대에서 공개 IR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상우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컴업 2024는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창업가를 발굴하고 이들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나아갈 수 있는 성장 플랫폼 역할을 고도화할 것"이라며 "올해는 참여 대상을 확장하는 만큼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한 역량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