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재명 "저출산 대응 위한 '여야정 협의체' 설치 제안"

"근본적 대책 강구해야…정부조직법 논의 적극 협력"
조세연구원 여학생 조기입학 보고서…"참 기가 막혀"

[편집자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주당은 저출산 문제 대응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 협의기구 설치를 제안한다"고 3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의에서 "근본적인 거국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출산 대책으로 서울시에서 내놓은 정관 복원 수술 정책을 거론하며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 한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이 괄약근에 힘을 줘 골반 근육을 강화하는 '케겔 운동'을 대책으로 내놓은 것에 대해선 "국민을, 인간을 능멸하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또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여학생의 경우 1년 조기 입학시키면 출산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란 연구보고서를 낸 것에 대해선 "진정한 (저출산) 대책인지 참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저출산 관련 보고서에 대해 박찬대 원내대표도 "명색이 국책연구기관인데 아무말 대잔치를 해서야 되겠느냐"며 "국민은 실험용 쥐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미친 것 아니냐"며 "이런 걸 보고서로 냈으니 원장부터 그만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특정 현안, 주요 현안에 대해선 여야정 협의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가 역량을 총동원해 결혼·출산·양육·교육·취업 등을 아우르는 포괄적 종합대책을 수립해야 하고 (여야가) 힘을 모아서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조직법 논의부터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며 "(정부여당은) 신속하게 안을 제시해주고, 근본적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여야정 협의기구를 신속하게 구성하길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