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멕시코 대선 종료…출구조사 "집권 좌파 셰인바움 승리 예상"(상보)

멕시코 사상 첫 여성 대통령 탄생 가능성

[편집자주]

2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대선이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집권좌파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모레나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후보의 당선이 유력하다. 2024.06.02.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대선이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집권좌파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모레나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후보의 당선이 유력하다. 2024.06.02.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멕시코에서 치러진 대선에서 집권좌파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후보가 승리했다는 출구조사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2일(현지시간) 경제지 엘 피난시에로를 인용, 출구조사 결과 셰인바움이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시각 모레나 당 대표도 셰인바움이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선은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에 시작해 오후 6시에 마감됐는데, 만일 출구조사 결과가 확정될 경우 멕시코는 헌정 사상 첫 멕시코 여성 대통령을 배출하게된다.

한편 셰인바움은 명문대인 멕시코국립자치대(UNAM)에서 물리학과 공학을 전공한 뒤 기후학자로 활동하다 2000년대 들어서 정치계에 입문했다.

그는 2000~2006년 시 환경부 장관을 지내다 멕시코 남부 틀랄판 시장을 거쳐 2018년부터 올해까지 여성 최초로 멕시코시티 시장에 올랐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