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일제약·셀가디언, 비타민 B3 '아미나엑스' 항암보조효과 입증

배석철 충북대의대 교수팀 등 연구 진행…'캔서리서치'에 논문 등재
"암환자 기대 수명 2배 늘려…사망위험 절반 감소"

[편집자주]

신일제약 비타민B3 '아미나엑스'.(신일제약 제공)/뉴스1 © News1
신일제약 비타민B3 '아미나엑스'.(신일제약 제공)/뉴스1 © News1

신일제약(012790) 홍재현 대표이사는 배석철 교수 연구팀인 셀가디언이 자사의 의약품 ‘아미나엑스’로 비타민 B3의 항암 보조효과를 입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암억제 유전자 ‘렁스3'(RUNX3) 를 이용한 암치료제 연구개발을 지속해 온 충북대 의대 배석철 교수 연구팀에 의해 진행 됐다. 표적항암제의 암환자의 수명 연장과 사망위험 감소의 한계를 돌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다. 해당 논문은 지난 4월 15일 의학·임상시험분야 전문 국제학술지 '클리니컬 캔서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에 등재됐다.

임상(임상번호 NCT0416739)은 배석철 충북대 의대 교수 연구팀, 김영철 전남대 의대 교수팀, 박일영 충북대 약학대 교수팀 등이 4기 폐암 환자 11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아미나엑스를 하루 1g 경구투여로 표적항암제 치료를 받는 여성 폐암 환자 또는 비흡연 폐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1년 이상 추가로 연장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위험은 절반가량 감소했다. 비타민B3가 암세포 내에서 기능이 저하된 암 억제유전자 렁스3의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표적항암제의 효능을 향상시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렁스3는 폐암 뿐 아니라 위암, 대장암, 간암, 방광암, 췌장암, 유방암 등 다양한 암에서 기능이 저하돼 있으므로 항암제의 효능을 강화할 수 있는 비타민 B3의 효과는 폐암 뿐 아니라 다양한 암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암환자가 아닌 일반인도 비타민 B3 복용시 암을 예방하는데 크게 도움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