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US여자오픈 출전한 세계 8위 헐, 흡연 논란…담배 물고 팬에 사인

"팬 요청 거절할 순 없었다" 해명

[편집자주]

US여자오픈에서 흡연 논란에 휩싸인 찰리 헐. © AFP=뉴스1
US여자오픈에서 흡연 논란에 휩싸인 찰리 헐. © AFP=뉴스1

여자 골프 세계랭킹 8위인 찰리 헐(잉글랜드)이 US여자오픈 대회에서 때아닌 '흡연 논란'에 휩싸였다. 담배를 입에 물고 팬들에게 사인해 주는 모습이 포착됐다. 

헐은 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 70)에서 끝난 US여자오픈에서 합계 6오버파 286타로 공동 19위에 랭크됐다.

성적보다 화제를 모은 것은 대회 기간 중 흡연하던 헐의 모습이었다.

골프닷컴, 야후 스포츠 등 복수 매체들은 헐이 US여자오픈 대회에서 입술에 담배를 물고 팬에게 사인해 주는 행동이 이례적이었다고 보도했다.

담배를 피우는 것 자체는 불법은 아니지만,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은 허용되지 않기에 헐의 행동은 눈길을 끌 만했다. 특히 어린이나 팬들이 많이 찾은 공공장소에서 대놓고 담배를 피운 행위는 눈총을 받았다.

헐은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습장으로 걸어가고 있었는데 누군가가 내게 사인 요청을 했다"며 "손이 가득 차 있었지만, 난 사인을 거절하지 않았다. 항상 사인하길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담배를 입에 물고 사인했는데 그것이 화제가 됐다"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US여자오픈에 출전한 1라운드 이동 중 고진영 옆에서 담배를 태우고 있는 찰리 헐. © AFP=뉴스1
US여자오픈에 출전한 1라운드 이동 중 고진영 옆에서 담배를 태우고 있는 찰리 헐. © AFP=뉴스1

헐은 고진영(솔레어)와 US여자오픈 1, 2라운드를 함께 플레이하는 중간에 여러 차례 담배를 꺼내 무는 행동이 목격됐다.

지난해 비공식적으로 ADHD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헐은 술은 거의 마시지 않지만, 흡연은 집안 내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75세인 아버지는 12살 때부터 40년간 담배를 태웠다. 25살인 조카도 담배를 피운다. 가족 모두가 흡연자다. 흡연은 나에게 너무 익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릴 때는 담배 피우는 아버지가 싫었지만, 스트레스를 받으면 담배를 태워야 한다"며 "경기가 잘 풀리지 않으면 한 대씩 피운다"고 덧붙였다.

주변의 우려에 그는 "곧 담배를 끊을 예정"이라면서도 "언제 그럴지는 모른다"고 했다.

한편 2015년 프로 데뷔한 헐은 LPGA 투어 통산 2승을 거뒀다. 지난해 상금 랭킹 6위에 올랐다.

US여자오픈에서 담배를 물고 팬에게 사인했던 찰리 헐. © AFP=뉴스1
US여자오픈에서 담배를 물고 팬에게 사인했던 찰리 헐. © AFP=뉴스1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